보리 출판사 블로그



두 팔 벌려 손바닥에 못질하고
발 모두어 발등에 못 치고

내버려 두어도 그런 몸짓으로는
손도 발도 제대로 놀릴 수 없는데

산 몸 그대로가 십자가인데
손이 놀고 발이 놀아야 살 수 있는데

아, 참혹하구나, 너 손발 묶인 채
죽어 가는 교실 안의 십자가, 십자가여.



  저는 제도 교육이 이루어지는 교실 안에서 하루 종일 손발 까딱하지 않고 석고상처럼 의자에 엉덩이 붙이고 교사와 칠판만 바라보는 아이들 모습에서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님의 모습을 봅니다. 사람은 손발을 놀려 일해야 먹고 살 수 있습니다. 손발이 묶이면 이미 죽은 목숨입니다. 손도, 발도, 몸도 마음껏, 힘껏 놀아야 할 어린 나이에, 젊은 나이에 이게 무슨 짓입니까. 이처럼 아이들을 살아 있는 강시로 만들고 좀비로 만드는 학살과 처형의 현장을 우리는 교육 현장이라고 버젓이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교육’의 이름으로, ‘사랑’의 이름으로 교사도, 학부모도 망나니짓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습니다.
  오, 예수님, 우리는 날마다 당신 팔을 벌리고, 당신 두 발을 끌어 모아 한데 겹쳐 당신 손바닥과 발등에 못을 칩니다. 교육의 이름으로, 사랑의 이름으로!
  이 아이들이 몸은 이미 굳었지만 그래도 어쩌다 맑은 정신이 드는 일이 있다면 멀지 않은 뒷날 우리를 용서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죽어서라도 용서받을 수 있을까요?






보리에서 펴내는 월간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의 부모님 책 <개똥이네 집> 10월호에 실린 '고무신 할배의 넋두리'

보리

보리 2009-10-29

다른 출판사와 경쟁하지 말고 출판의 빈 고리를 메우자. 수익이 나면 다시 책과 교육에 되돌리자. 보리출판사의 출판 정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보리 출판사 설립자이자 대표님이신 윤구병 선생님.


<잡초는 없다>, <가난하지만 행복하게>들과 같은 선생님의 책을 읽고
보리에 입사하여 처음 선생님을 뵈었을 때 놀라우면서도 어려운 마음에 어색하게 인사 드렸는데
마치 지금까지 쭉 알고 지내온 것처럼 환한 웃음으로 맞아 주셨고,
그 뒤로 책에서 읽은 이야기들을 글이 아닌 말을 통해 살아 있는 이야기로 듣고 있습니다.^^

얼마 전 점심시간.

인터뷰를 하고 오셨다는 선생님께서는
인터뷰하러 온 여인이 너무 아름다워 당신의 혼을 쏙 빼놓았다 하셨는데,
매체 인터뷰를 거의 하지 않으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인터뷰를 하셨는지 궁금했는데 출판 전문 인터넷 방송 온북 TV 인터뷰였습니다.
 

 윤구병 선생님 온북TV 인터뷰 동영상. 2009년 9월 30일


[#M_더보기|접기|


윤구병 선생님 강연 - 지식과 도시의 형성과정


윤구병 선생님 강연 - 상황에 따른 인간의 행동
_M#]

 

 






보리

보리 2009-10-27

다른 출판사와 경쟁하지 말고 출판의 빈 고리를 메우자. 수익이 나면 다시 책과 교육에 되돌리자. 보리출판사의 출판 정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