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 출판사 블로그

 
 나이가 많이 든 듯싶은 큰 고목나무 아래에 가금 팻말이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팻말 안에는 그 나무의 나이가 얼마쯤이며, 무슨 나무며, 언제부터 보호해 왔는지가 적혀 있고는 한다. 사람이 나무를 보호한다? 언제부터 사람이 나무를 보호해 왔지? 썩은 밑둥치에 시멘트를 우겨 넣어 더 썩지 않게 만드는 게 그 '보호'의 흔적인가? 어린 시절 내가 자란 마을 들머리에는 '당산나무'가 서 있었다. 그 나무가 그 마을의 보호수였다. 마을 사람들이 그 나무를 보호해서 '보호수' 인 게 아니라 마을 사람과 마을 전체를 그 나무가 보호해 준다는 뜻해서 '보호수'였다.

  더 작은 게 더 큰 것을 보호할 수도 더러 있겠다. 그러나 그것이 자연 현상이나 자연스러운 현상은 아니다. 바람이 우리를 보호해서 우리는 그 바람을 들숨으로 들이쉬고 날숨으로 내쉬어서 목숨을 이어 간다. 물이 우리를 보호해서 우리는 날마다 수시로 물을 마셔 우리 몸이 안팎으로 구석구석까지 물기에 젖어 살아간다. 우리 몸에서 물기가 사라지면 우리는 죽은 목숨이다. 불이 우리를 보호해서 우리는 모을 따뜻하게 하고 어둠 속에서 우리를 먹이로 노리는 짐승들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 땅이 우리를 보호해서 우리는 땅에 발붙이고 살고 땅에서 움 돋고 열매 맺는, 그리고 땅에 기대서 사는 온갖 생명체를 먹이로 삼아 살아간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우리는 마치 우리가 우리보다 훨씬 더 큰 물, 불, 바람, 땅을 보호하는 것처럼, 또 그래야 하는 것처럼 행세한다. 사실은 대책 없이 물과 공기를 더럽히고, 자원을 함부로 써서 자연뿐만 아니라 우리 삶의 환경을 망치는 지각없는 사람들에 맞서서 자연의 자연스러운 상태를 지켜 낸다는 뜻이겠지. 그러니까 자연을 보호한다는 말은 더 작은 자연의 한 구성원인 사람이 더 큰 자연의 구성원들을 감싸고 지켜 준다는 뜻이 아니라, 조금 더 지각 있는 사람들과 지각없이 자연을 해치는 짓을 하는 사람들 사이의 싸움을 과장해서 표현하는 것으로 보아도 된다.
  우리는 나이 들어 둥치가 썩어 가는 나무에 시멘트를 처바르거나, 죽어 가는 '정이품 소나무' 같은 것에 수액 주사를 놓아 목숨을 잇도록 하는 어리석은 짓을 해서는 안 된다. 모든 생명체에는 자기 치유의 능력이 있다. 자연 수명이 다한 나무가 아니라면 아무리 오래 산 나무라도 스스로 겁질에서 생살을 키워서 제 몸에 생긴 석은 구멍을 메워 낸다.
  적게 먹고, 적게 쓰고, 버리는 것 없이 알뜰하게 살림을 꾸리는 길이 자연을 보호(?)하는 길이고, 우리가 자연에게 보호받는 길이겠지. 안 그런가?
보리파비콘16_16.jpg







보리에서 펴내는 월간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의 부모님 책 <개똥이네 집> 11월호에 실린 '고무신 할배의 넋두리'
보리

보리 2009-10-29

다른 출판사와 경쟁하지 말고 출판의 빈 고리를 메우자. 수익이 나면 다시 책과 교육에 되돌리자. 보리출판사의 출판 정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두 팔 벌려 손바닥에 못질하고
발 모두어 발등에 못 치고

내버려 두어도 그런 몸짓으로는
손도 발도 제대로 놀릴 수 없는데

산 몸 그대로가 십자가인데
손이 놀고 발이 놀아야 살 수 있는데

아, 참혹하구나, 너 손발 묶인 채
죽어 가는 교실 안의 십자가, 십자가여.



  저는 제도 교육이 이루어지는 교실 안에서 하루 종일 손발 까딱하지 않고 석고상처럼 의자에 엉덩이 붙이고 교사와 칠판만 바라보는 아이들 모습에서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님의 모습을 봅니다. 사람은 손발을 놀려 일해야 먹고 살 수 있습니다. 손발이 묶이면 이미 죽은 목숨입니다. 손도, 발도, 몸도 마음껏, 힘껏 놀아야 할 어린 나이에, 젊은 나이에 이게 무슨 짓입니까. 이처럼 아이들을 살아 있는 강시로 만들고 좀비로 만드는 학살과 처형의 현장을 우리는 교육 현장이라고 버젓이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교육’의 이름으로, ‘사랑’의 이름으로 교사도, 학부모도 망나니짓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습니다.
  오, 예수님, 우리는 날마다 당신 팔을 벌리고, 당신 두 발을 끌어 모아 한데 겹쳐 당신 손바닥과 발등에 못을 칩니다. 교육의 이름으로, 사랑의 이름으로!
  이 아이들이 몸은 이미 굳었지만 그래도 어쩌다 맑은 정신이 드는 일이 있다면 멀지 않은 뒷날 우리를 용서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죽어서라도 용서받을 수 있을까요?






보리에서 펴내는 월간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의 부모님 책 <개똥이네 집> 10월호에 실린 '고무신 할배의 넋두리'

보리

보리 2009-10-29

다른 출판사와 경쟁하지 말고 출판의 빈 고리를 메우자. 수익이 나면 다시 책과 교육에 되돌리자. 보리출판사의 출판 정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보리 출판사 설립자이자 대표님이신 윤구병 선생님.


<잡초는 없다>, <가난하지만 행복하게>들과 같은 선생님의 책을 읽고
보리에 입사하여 처음 선생님을 뵈었을 때 놀라우면서도 어려운 마음에 어색하게 인사 드렸는데
마치 지금까지 쭉 알고 지내온 것처럼 환한 웃음으로 맞아 주셨고,
그 뒤로 책에서 읽은 이야기들을 글이 아닌 말을 통해 살아 있는 이야기로 듣고 있습니다.^^

얼마 전 점심시간.

인터뷰를 하고 오셨다는 선생님께서는
인터뷰하러 온 여인이 너무 아름다워 당신의 혼을 쏙 빼놓았다 하셨는데,
매체 인터뷰를 거의 하지 않으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인터뷰를 하셨는지 궁금했는데 출판 전문 인터넷 방송 온북 TV 인터뷰였습니다.
 

 윤구병 선생님 온북TV 인터뷰 동영상. 2009년 9월 30일


[#M_더보기|접기|


윤구병 선생님 강연 - 지식과 도시의 형성과정


윤구병 선생님 강연 - 상황에 따른 인간의 행동
_M#]

 

 






보리

보리 2009-10-27

다른 출판사와 경쟁하지 말고 출판의 빈 고리를 메우자. 수익이 나면 다시 책과 교육에 되돌리자. 보리출판사의 출판 정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RSS
Banner_facebook

    최근 글쓴이

    보리 편집 살림꾼 조선생 편집 살림꾼 누리짱 영업  용쓰 편집 살림꾼 갱 편집 살림꾼 지리소

보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