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 출판사 블로그

 

 

 

 

 

안녕하세요? 홍보 살림꾼 누리짱입니다.

지난 주 토요일 파주에 있는 보리 책놀이터에서 

개똥이네 놀이터 일곱살을 축하하는 생일 잔치가 열렸어요.

개똥이네 놀이터를 만드는 사람들이 힘을 합쳐 잔치를 준비해 봤어요.

그동안 개똥이네 놀이터를 사랑해준 개똥이들을 초대하는 것도 잊지 않고요!

 

 

 

 

이건 미운 아기 오리 뿡쉬 포토존이에요. 

놀러 온 개똥이들이 모두 이 앞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갔어요.

 

 

 

이건 개똥이들을 위해 준비한 작은 선물. 잔치에 먹을 게 빠지면 섭섭하겠죠?
떡과 귤 같은 간식들을 작은 손수건에 담아 오늘 오는 개똥이에게 하나씩 나누어 주었어요.

 

 

 

오늘 초대된 개똥이 한 명 한 명 모두 이름표를 목에 걸 수 있도록 해 주어서
처음 만나도 어색하지 않게 도와줬어요.

 

 

 

개똥이네 놀이터 미녀 편집자. 개똥이 맞이할 준비가 한창이네요 :)

 

 

 

생일잔치 전날에 파주는 눈이 많이 내렸어요. 내린 눈을 한쪽으로 치워놓고 
개똥이들이 좋아 할만한 이글루를 만들고 있는 아기장수 영업 살림꾼

 

 

 

놀러 온 개똥이들, 모두 여기에 메시지 남겨 주었죠? 
메시지 판도 따로 준비했어요. 이러니까 정말 잔치 분위기 나는거 같죠?

 

 

 

잔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개똥이네 놀이터 작가들이 보내온 축하 영상을 함께 봤어요.
이 영상이 보고 싶으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 보세요!

 

 

 

 

 

 

 

 

잔치가 시작되고...미운 아기오리 뿡쉬의 두 미녀 작가분들이 뿡쉬 인형극을 준비해 주셨
어요.
도레미에 빙의 된..우리 한나빵 작가님 :)

 

 

 

엄청 재미있어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 줄도 모르고 보던 인형극이 끝나고
한나빵 작가님의 지도로 뿡쉬 캐릭터 그리는 시간을 가졌어요.
개똥이들이 잘 따라 하니까 한나빵 작가님도 신이 나셔서
보드판에 캐릭터를 빼곡~히 다 그려 주셨답니다.

 

 

 

 

이날 뿡쉬 캐릭터 그리는 방법을 다들 잘 배웠으니, 앞으로 뿡쉬 캐릭터 그려서
보내주는 친구들이 많아질 것 같은데요?
모둠별로 나눠서 뿡쉬 그리기를 하고 나중에는 함께 감상하는 시간도 가졌어요.
저는 그림 그리는 걸 참 못하는데, 이날 놀러온 개똥이들은 어찌나 쉽게 그리던지
(쓱 싹 하면 벌써 캐릭터 하나가 되어 있고...)
참 부러웠습니다.

 

 

 

 

다 같이 모여 단체 사진을 찍고 마무리한 개똥이네 놀이터 일곱살 생일 잔치!
잔치가 끝나고 한나빵 작가님과 김지연 작가님의 싸인회가 오래오래 진행 됐어요.
준비 하는데 많은 살림꾼들이 고생을 많이 했지만
개똥이들이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고 내년에도 또 해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개똥이네 놀이터 여덟살 생일 잔치에도 와 줄꺼죠? 

 

 

편집 살림꾼 누리짱

편집 살림꾼 누리짱 2012-12-12

다달이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와 부모와 어른을 위한 잡지 <개똥이네 집>을 만듭니다.

  • 편집 살림꾼 조선생

    2012-12-14 13:59

    우와 이글루 아이디어 좋네요! 잘 안 뭉쳐지는 눈이라 만들기는 쉽지 않았을 텐데... 뿡쉬 마을 지도 같은 저 큰 그림 갖고 싶다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RSS
Banner_facebook

    최근 글쓴이

    편집 살림꾼 누리짱 보리 편집 살림꾼 조선생 영업  용쓰 편집 살림꾼 갱 편집 살림꾼 지리소

보리 트위터